본문 바로가기

지극히 개인적/독백

오랫만에 로그인한 블로그..

블로그에 글을 안쓴지 한달이 다 되어가네요..

무엇이 그리 바뻣는지.. 무엇에 그리 집중했는지 모르지만..

저에게는 참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..

큰일 작은일.. 두서없이 한달동안 제 앞에서 많은것들이 펼쳐 졌으니..

기대어 쉬고 싶어 잠시 기대어 쉰적도 있고.. 포기하고 쉬고 싶어 다 포기하고 쉰시간도
있었으니 나름대로 알찬 시간을 보냈습니다..

이제 다시 블로깅을 시작하려고 이렇게.. 서문을 씁니다..

내일부터 저의 주저리 주저리가 다시 시작됩니다~ ^^


태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