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지극히 개인적/독백

힘들고 지치고 외롭다..

사무실 더위를 피해 잠시 옥..
사무실 더위를 피해 잠시 옥.. by aka_maya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


하루 하루 시간이 흘러간다는게 이렇게 힘든지 몰랐다..
하나를 챙기면 하나가 빠지고 다른 하나를 챙기면 또 다른 하나가 빠지는 상황이 마치 메디우스의 띠처럼 계속 해서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타난다..

하나를 풀었다 싶으면 또 다른 하나의 무한궤도가 생기는 상황..

결혼, 퇴사, 입사, 이직, 시간, 돈 등의 하나하나의 단어가 더욱더 나를 목죄어 오는것 같다..

하루 하루하루가 숨막히는 이 공간에서 내가 벗어날 길을 무엇일까??

끊임없이 풀려고 노력하지만 나에게 돌아오는건 항상 그자리 언제쯤 나도 편안함이라는걸 느껴볼수
있을까??

지난 삼년간 내가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가지기 시작한 이후부터 나는 내 자신의 삶은 포기한것
같다.. 인연, 사랑 그리고 가족 과연 지금 나에게 남겨진건 무엇일까??

5월 2일이 지나면 나도 좀.. 이제 편안해 질수 있을까?? 또다른 무언가가를 내 어깨를 다시 짓누르지
않을까 애써 생각하려 해도 생각나는 두려움이.. 나에게 서서히 다가오고 있다..

하늘에 흘러가는 구름처럼 나도 그냥 시간에 맡겨 둘까?? 알아서 치유되고 흘러가도록..

'지극히 개인적 > 독백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누구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인가??  (0) 2010.07.27
오랫만에.. 포스팅..  (0) 2010.07.02
힘들고 지치고 외롭다..  (0) 2010.04.06
습관을 바꿔 보자..  (0) 2009.12.02
언젠가 끝이 나겠지?  (0) 2009.11.23
커피?? 녹차??  (0) 2009.11.18